기사최종편집일 2017-11-20 06: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꾼' 전국 스포 방지 캠페인…"반전, 얘기하지 말아주세요"

기사입력 2017.11.13 09:40 / 기사수정 2017.11.13 09:49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꾼'(감독 장창원)이 관객들이 지켜야 할 극장 에티켓과 스포일러 방지를 위한 캠페인 영상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

영화관을 찾은 예비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넨 유지태를 시작으로 배성우는 "휴대 전화는 꼭 진동으로 해주세요", 안세하는 "옆 사람과 큰소리로 이야기하시면 안 됩니다. 영화에 집중해 주세요", 박성웅은 "앞 좌석을 배려해 앞자리를 발로 차지 마세요"라며 극장을 찾은 다른 관객들을 위한 배려를 요청했다.

이어서 현빈과 나나는 '꾼'을 관람할 관객들을 향해 결정적 에티켓을 소개했다. 바로 마지막까지 긴장감 가득한 '꾼'의 반전을 스포일러 하지 말아 달라는 당부의 말을 덧붙인 것.

영화를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극장 에티켓을 공개한 여섯 꾼들의 스포 금지 요청에 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의 기대감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이번 주부터 전국 시사회를 통해 본격적으로 관객들을 찾아갈 '꾼'은 관객들을 대상으로 '스포 방지 캠페인'을 진행한다.

매력만점 꾼들의 반전 드라마로 유쾌함과 통쾌함을 전할 범죄오락영화 '꾼'은 11월 22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쇼박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