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9 07: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보그맘' 박한별, 6명 아이들 혼자 본다 '일명 뻐꾸기 작전'

기사입력 2017.10.13 22:08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보그맘' 박한별이 뻐꾸기 작전에 걸려들었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드라마 '보그맘' 5회에서는 아이들을 혼자 보게 된 보그맘(박한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엘레강스 맘들은 "최고봉은 어떤 스타일이냐"라고 묻자 보그맘은 최고봉이 취했던 걸 떠올리며 "굳이 분류하자면 한 마리의 거친 짐승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이를 들던 도도혜(아이비)는 '가식적이고 재수없다'고 생각했다.

그때 최고봉(양동근)이 보그맘에게 전화해 "그 여자애들이랑 애들 얼른 보내"라고 밝혔다. 보그맘은 그러려고 했지만, 도도혜의 사인으로 엘레강스 맘들은 한 명씩 자리를 비우기 시작했다.

보그맘과 아이들만 상황. 남의 집에 애들을 두고 튀는 작전인 뻐꾸기 작전이었다. 엘레강스 맘들은 편하게 마사지를 받으며 보그맘이 분명 힘들 거라 생각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