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0 01: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아이캔스피크' 나문희, 제11회 아태영화제 여우주연상 노미네이트

기사입력 2017.10.13 21:44 / 기사수정 2017.10.13 21:52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배우 나문희가 제 11회 아시아태평양스크린어워드(Asia Pacific Screen Awards, APSA, 아태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감독 김현석)에서 연기로 극찬을 받은 나문희가 오는 11월 23일 개최되는 제 11회 아시아태평양스크린어워드 여우주연상 후보에 노미네이트됐다.

'아이 캔 스피크'는 민원 건수만 무려 8,000건,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 옥분(나문희 분)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이제훈), 결코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상극의 두 사람이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면서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아태영화제는 호주 퀸즐랜드주가 주관, CNN 인터내셔널, 유네스코(UNESCO)와 함께 개최하는 영화제로, 2007년부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영화를 세계에 소개하기 위해 열리는 행사다. 한국 영화에서는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최민식과 '광해, 왕이 된 남자' 이병헌,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정재영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여자 배우 중에서는 '마더'의 김혜자가 여우주연상을, '피에타' 조민수와 지난 해 '죽여주는 여자' 윤여정이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 배우들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입증했다. 여기에 이어 2017년도 개최되는 아태영화제에는 '아이 캔 스피크'에서 과거 일본군 위안부였다는 아픈 사연을 지닌 옥분 역으로 웃음과 감동을 넘나드는 연기를 펼쳤던 배우 나문희가 여우주연상 후보로 지명되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국내외 언론과 관객의 극찬을 받으며 2009년 아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던 배우 김혜자에 이어, 나문희가 아태영화제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이 캔 스피크'는 현재 전국 극장에서 상영중이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아시아태평양영화제 홈페이지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