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7 06: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BIFF 2017] 강수연 "신성일은 韓 영화 역사 뿌리이자 기둥"

기사입력 2017.10.13 15:32 / 기사수정 2017.10.13 17:40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유진 기자] 배우 강수연이 신성일을 '한국 영화의 뿌리이자 기둥'이라고 언급했다.

13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는 영화스틸 사진전 '배우의 신화 영원한 스타, 신성일'의 개막식이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 회고전의 일환으로 주최됐으며, 1960년대부터 활약했던 영화스타 신성일의 주요 참여작 스틸사진을 전시하는 야외행사다.

이 자리에는 신성일을 비롯해 한국영상자료원장 류재림, 부산국제영화제 강수연 집행위원장, 영화감독 김수용, 이원세, 이장호 등 다양한 영화계 인사가 참여해 사진전의 시작을 축하했다.

이날 축사를 전하기 위해 무대에 오른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신성일은 오늘날 대한민국 영화 역사의 뿌리이자 든든한 기둥이다. 소중한 영화인이자 스타인 신성일 선생님을 모시고 화려한 사진전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시작할 수 있어 행복하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신성일 역시 "500편 이상 영화 주인공을 할 수 있었던 것은 나 혼자가 아닌 여러분이 만들어 주신 것이다"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신성일은 '맨발의 청춘'(감독 김기덕, 1964), '길소뜸'(감독 임권택, 1985), '만추'(감독 이만희, 1966) 등 500여 편의 작품에 출연하며 한국영화사에서 자신만의 입지를 다져왔다.

신성일 회고전은 13일부터 20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 및 남포동 BIFF 거리에서 관람할 수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한국영상자료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