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0 01: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서신애 측 "드레스 이슈 예상 못해…얼떨떨하고 놀랍다"

기사입력 2017.10.13 10:25 / 기사수정 2017.10.13 11:3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서신애가 레드카펫 드레스로 뜨거운 반응을 얻은 가운데 "얼떨떨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서신애는 12일 오후 부산광역시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서신애는 화이트 컬러의 드레스를 입었다. 파격적인 노출이 돋보였다. 시트콤 '하이킥' 등에 아역으로 출연하며 앳된 이미지가 있었지만, 아역 배우의 이미지를 벗고 성숙한 모습을 선보였다. 덕분에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이에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여러 드레스를 놓고 고민했는데, 스타일리스트와 상의해서 가장 예쁜 드레스를 선택했다. 이렇게까지 관심을 받고 이슈가 될 줄 예상하지 못했다. 본인 역시 얼떨떨하고 놀랍다는 반응"이라고 밝혔다.

서신애는 임수정, 윤찬영과 호흡한 영화 '당신의 부탁'에 출연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21일까지 계속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