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8 20: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전일야화] '부암동 복수자들' 라미란X이요원, 로봇연기로 합의금 조정 '사이다'

기사입력 2017.10.12 22:13 / 기사수정 2017.10.13 01:29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부암동 복수자들' 라미란과 이요원이 로봇 연기를 선보였다.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2회에서는 홍도희(라미란 분)가 아들의 일을 해결하기 위해 정욱(신동우)의 엄마 주길연(정영주)을 만났다.

이날 홍도희는 주길연과 합의하기로 한자리에 명품을 도배하고 나타났다. 자신의 모습에 화들짝 놀라는 주길연의 눈빛을 본 홍도희는 "왜 그러시냐. 좀 놀라신 것 같다"라고 물었고, 정신을 차린 주길연은 "그래서 언제 입금하실 거냐. 빨리 얘기 끝내자. 남의 금쪽같은 아들 팔을 똑 부러트려 놓고, 어디서 흥정을 하는 거냐"라며 말을 돌렸다.

그러자 홍도희는 "처음에는 천 부르지 않았느냐. 그것도 많은데 이천이 많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라며 강하게 밀어붙였다. 열받은 주길연은 "상황 파악 잘 안되냐. 그냥 경찰서 가자"라며 고개를 저었고, 홍도희는 "정욱 학생 팔을 다치게 한건 정말 죄송하다. 합의를 하기로 한 이상 합의금을 드리는 게 맞다. 그런데 정도껏 해라"라고 윽박질렀다.

사실 홍도희는 주길연을 만나기 전 변호사로부터 단단히 코칭을 받은 상태였다. 온갖 법률 용어를 외워두고 예상 외에 벌어질 사태까지 대비한 홍도희는 이미숙의 도움을 받아 똑 부러진 말솜씨를 뽐냈고, 정욱 엄마에게 "치료비 얼마나 나왔느냐. 진단서 보여줘라"라고 당당히 요구했다.

강하게 나오는 홍도희의 모습에 주길연은 "지금 돈 앞에서 이성 잃고 막 나오나 본데 상황 파악 제대로 해라. 가해자 어머님"이라고 몰아붙였다. 결국 합의금을 조정해주지 않는 주길연을 향해 홍도희는 "상황 파악 끝났다. 해라. 고소"라고 단호한 태도를 취했다.

이에 주길연은 "여보세요. 그쪽 아들 일방 폭행에 우리 아들 정욱이는 손 하나 까딱 안 했다. 그건 팩트다"라고 덧붙였고, 홍도희는 "그건 판사가 판단할 거다. 희수에게 인격모독을 한 것에 대해 정신적 피해 보상금까지 청구할 거다. 그러니까 합의금 낮추던지 고소해서 나랑 개싸움 한판 해보자"라고 소리쳤다.

홍도희의 태도에 주길연은 재판을 언급했다. 그러자 때마침 자리에 나타난 김정혜는 홍도희를 향해 "어머, 도희 언니. 또 여기서 만나네?"라며 어색한 연기를 시작했다. 홍도희 역시 연기가 어색하기는 마찬가지였다. 두 사람은 흡사 로봇처럼 대화했지만, 주길연의 귀에는 들리지 않았다. 그의 머릿속에는 어떻게 생선장사를 하는 홍도희가 부잣집 사모님 김정혜와 아는 사이인지 궁금한 것 뿐이었다.

김정혜는 홍도희에게 가까이 다가서며 "엄청 친한 언니다. 황부장님도 안녕하시죠?"라고 물은 후 홍도희에게 "언니. 요즘 힘든 일 있다며. 끝나고 나 좀 보고 가"라고 어색하게 말했고, 김정혜가 사라지자 주길연은 홍도희를 향해 "사람 뜻을 그렇게 곡해하면 안 된다"라며 합의금을 5백만 원으로 조정했다.

enter@xportsnews.com /사진=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