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7 12: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부암동복수자들' 이요원X라미란X명세빈 첫방 소감 "빨려 들어가"

기사입력 2017.10.12 17:4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11일 첫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의 이요원, 라미란, 명세빈, 이준영이 첫 방송 소감을 밝혔다. 

재벌가의 딸로 ‘복자클럽’을 결성한 김정혜 역의 이요원은 “재미있게 봤다”는 짧고 강한 한마디로 시청 소감을 전했다. “초반부터 다짜고짜 모르는 사람들에게 복수를 제안하는 모습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했는데 방송을 보니 재미있게 나왔다”고. 또한 1회에서 라미란과 명세빈에게 ‘복자클럽’ 영입을 시작한 이요원은 “2회에서는 다들 저의 미끼를 물고, 저에게 옵니다”라며 “복수를 하려고 준비하는 과정의 에피소드들로 더 다양한 볼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2회에 대한 흥미를 높였다.

절절한 모성애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던 홍도희 역의 라미란은 ‘복자클럽’의 맏언니답게 멤버들에 대한 소감을 남겼다. “수겸(이준영)이가 열심히 뛰고, 달리고 고생이 많았겠더라”라는 막내 이준영의 수고를 챙긴 그는 “제가 밝고 씩씩한 캐릭터라면 두 사람은 허점이 있는 허당기의 모습이 재미의 요소였다”고 말했다. 자식을 위해 모멸감을 참아내고 무릎은 꿇은 연기가 정말 인상적이었다는 멤버들의 칭찬에는 “무릎이 너무 아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행복한 가정의 현모양처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남편의 폭력에 시달리는 이미숙을 사실감 있게 연기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명세빈은 “빨려 들어가는 듯했다. 원작이 살아서 움직이는 느낌을 받았다”며 작품에 대한 만족과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방송에서는 “시원한 복수가 있다”며 ‘복자클럽’이 보여줄 통쾌한 첫 번째 복수에 대한 궁금증을 불렀다.

‘복자클럽’의 막내인 이수겸 역의 이준영은 “눈을 어디다 둬야할지 모르겠어서 계속 선배님들만 봤다”며 첫 연기 도전의 설렘을 드러냈다. 1회에서 열심히 달리고, 바다에 뛰어
들어 수영까지 했던 그는 “오늘 밤 2회에서는 교복을 많이 입는다”고 덧붙였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