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7 06: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데뷔' 레인즈 이기원 "라이언전, TV로 볼 땐 무서웠지만 실제론 형같아"

기사입력 2017.10.12 14:35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그룹 레인즈 멤버들이 총괄 프로듀서 라이언전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서울 광진구 YES24라이브홀에서 그룹 레인즈의 첫 번째 미니앨범 '선샤인(Sunshine)' 발매 기념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김성리는 이번 "'나야나'를 만든 라이언전 작곡가가 'Sunshine'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해주셨다"며 "정말 영광스러웠다"고 밝혔다.

그는 "'프로듀스101 시즌2' 당시에는 무서웠다. 아우라도 있으시고 한 마디 한 마디가 그런 게 있으셨는데 녹음실에서 다시 만나니 정말 편하게 잘 대해주시고 유쾌하게 해주셔서 재밌게 녹음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기원은 "라이언전 작곡가가 평소에 TV로 볼 때는 무섭고 센 인상이었는데 실제로 만나보니 형같이 친근하게 잘 대해주셨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레인즈는 12일 오후 6시 'Sunshine'을 공개하고 본격적으로 활동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