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7 06: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고백부부' 감독 "동안 장나라, 30대보다 20대 연기가 더 자연스러워"

기사입력 2017.10.12 11:44 / 기사수정 2017.10.12 11:46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고백부부' 하병훈 감독이 장나라를 캐스팅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2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KBS 새 예능 드라마 '고백부부'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하병훈 감독은 "주연배우 캐스팅은 처음 기획 단계부터 고민이 많았다. 특히 장나라가 맡은 진주 역할이 38살, 20살을 다 연기해야한다. 누가 할 수 있을까 싶었다"라고 이야기했다.

하 감독은 "20대 젊은 여자 배우로 하기엔 38살 연기와 진정성이 아쉬울 거 같았다. 고민을 하던 중에 우리 누나가 장나라를 추천했다. 그 얘기를 듣고 바로 그러네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그래서 캐스팅에 공을 들였다. 그런데 역시 너무 잘해냈다. 이 역할은 장나라 아니면 못할 거 같다. 장나라는 워낙 동안이다보니 30대 역할보다 20대 연기가 더 자연스러웠을 정도다. 또 30대 연기에서는 민낯으로 하는 등 열심히 해줬다"라고 덧붙였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