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19 20: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런닝맨' 송지효, 조세호에 귓속말로 경고…"귀에서 피 난다"

기사입력 2017.09.17 17:41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런닝맨' 송지효가 조세호에게 귓속말로 경고했다.

1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현상수배 이름표 뜯기 미션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종 레이스를 펼치게 된 하하&백지영, 전소민&성훈, 양세찬&이엘리야, 이광수&황승언, 지석진&솔비, 유재석&선미, 송지효&조세호, 김종국&케이. 리셋버튼의 위치를 미리 파악하는 것이 관건이었다.

송지효는 조세호에게 "오늘 너의 운을 믿는다"라며 비장하게 말했고, 조세호는 "오늘 녹화 끝나고 누나가 먼저 '밥 한 번 살게'라고 말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들을 송지효는 "너 아니면 끝나자마자 바로 죽었어"라며 살벌한 경고를 했다. 실패하면 송지효는 인도네시어 해머킹에 갈 수도 있는 상황. 그러나 조세호는 "너무 좋겠다"라고 말했고, 송지효는 조세호에게 귓속말을 했다.

그러자 조세호는 "귀에서 피가 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