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3 23: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밥차남' 김미숙, 김갑수에 마지막 기회주었지만…'과연'

기사입력 2017.09.16 21:2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밥차남' 김미숙이 김갑수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었다.

1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 5회에서는 이루리(최수영 분) 정태양(온주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신모는 또 강제로 홍영혜를 안으려 했다. 홍영혜가 거부하자 이신모는 "솔직히 당신이 졸혼 얘기 했을 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라며 앞으로 달라지겠다고 밝혔다.
 
이신모는 "여행도 보내주고, 다른 삼식이들처럼 삼시세끼 차려달라지도 않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홍영혜는 "난 그런 거 필요 없다.
독선적인 성격 고쳐요. 부속품이 아니라 동반자로 대우받고 싶다. 그거면 충분하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신모는 "대등한 위치에서 대우할게. 아니 내 머리 꼭대기에 올려놓고 여왕마마처럼 모실게"라고 말했고, 홍영혜는 "농담하는 거 아니다. 정말 이번이 마지막이다. 당신 기분 나빠도 할 수 없다. 만일 당신 달라지지 않으면"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이신모는 "다 알아들었으니까 잔소리 좀 그만해"라고 말했다. 젼허 달라지지 않은 모습이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