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3 23: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황금빛' 천호진, 신혜선에 진실 밝힐까 "그 집 가면 안 돼" (종합)

기사입력 2017.09.16 21:0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황금빛 내 인생' 김혜옥이 나영희를 속였다.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5회에서는 양미정(김혜옥 분)이 노명희(나영희)에게 서지안(신혜선)이 친딸이라고 거짓말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서지안은 가족들 앞에서 "저 그 집으로 들어갈게요. 갈게요. 제 부모님 댁으로"라며 말햇고, 양미정(김혜옥)은 "두바이 가기 전에 엄마 외갓집에 가 있었던 거 기억나니. 그때 사고가 있었어"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서지안은 "내가 할게. 그때 지수 말고 다른 쌍둥이 한 명이 죽었대. 그리고 날 주우셨대. 두바이 가기 직전에. 내가 버려진 아이인 줄 아셨대. 어떻게 찾았는지 찾아오셨어. 그 집으로 가기로 했어"라며 설명했다. 양미정은 "혜성그룹 분들이시더라. 지안이가 계약직으로 일했던. 지안이 결심했다니 그렇게들 알아"라며 못 박았다.

이후 양미정은 서태수(천호진)에게 "내가 큰 사고 쳤어요. 그때 버린 게 아니었대요. 그 아이 누가 몰래 데려가서 보석 뺏고 버려둔 거래요. 우리 지수, 생모가 찾아왔어요. 근데 내가 지안이라고 했어요"라며 고백했다.

노명희(나영희)의 친딸은 서지안이 아닌 서지수(서은수)였던 것. 양미정은 "경찰서에서 지안이를 봤던 날"이라며 흐느꼈고, 가난한 환경 탓에 친딸이 힘든 일을 겪을 때 도와주지 못했다는 사실을 자책했다.

서태수는 진실을 밝히겠다며 분노했고, 양미정은 "아니라고 실토할 생각이 안 들었어. 사실은 지안이가 아니라 지수라고 말하고 싶지 않았어. 우리 지수. 키울 때 딸로 키웠잖아요. 딸 바꿔 산다고 생각해요. 지안이가 가겠다고 했어요. 무슨 뜻인지 몰라요? 버틸 기력이 없었던 거야"라며 고집을 부렸다.

특히 서지수는 자신이 친딸이라는 것을 모른 채 서지안을 붙잡았고, "안 가면 안돼? 믿기지가 않아"라며 오열했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서태수가 서지안을 불러냈고, "너한테 꼭 해야 될 얘기가 있어. 아빠가 무슨 말을 해도 놀라지 말고. 지안이 너 그 집에 가면 안 돼"라며 만류해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