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3 23: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황금빛' 신혜선, 박시후에 수리비 갚고 독설 "가소로워"

기사입력 2017.09.16 20:2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이 박시후에게 수리비를 갚았다.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5회에서는 서지안(신혜선 분)과 최도경(박시후)이 다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지안은 수리비 2070만원을 5만원권 지폐로 준비해 최도경을 찾아갔다. 서지안은 "수리비 2070만원이요. 확인해보시고 영수증 주세요"라며 요구했고, 최도경은 "근데 이 돈 어디서 났어요. 빌렸어요? 사채 같은 데서?"라며 당황했다.

특히 최도경은 "이 돈 어디서 났냐고요. 셀 필요 없어요. 내가 이미 안 받기로 했으니까. 감당할 수 있는 자존심 부려요. 양평 일로 어젯밤 일로 몹시 자존심 상한 모양인데 그렇다고 이러면 어떻게 합니까"라며 설득했다.

서지안은 "사채 아니니까 받아요"라며 화를 냈고, 최도경은 "사채 아니면 누가 이런 돈을 줍니까. 당신 같은 사람한테"라며 막말했다.

결국 서지안은 "나 같은 사람이 어떤 사람인데. 이천만원에는 비굴해지고 오백만원에는 자존심 세우는 철면피? 당신 하나도 안 노블리스 오블리제야. 부모 돈으로 생색내던 거? 가소롭던데요. 성질, 자존심 부릴 거면 돈 주라며. 당신 말대로 줄 돈 주고 성질부리는데 어디서 반말이야"라며 쏘아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