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0 23: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런닝맨' 티파니 "태연, 소민, 효연이 악녀"...미드로 쌓은 추리 내공 발휘

기사입력 2017.08.13 18:17 / 기사수정 2017.08.13 18:19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런닝맨' 티파니가 미국드라마로 쌓은 내공으로 추리에 나섰다.

13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여름방학 특집 2탄’으로 꾸며져 소녀시대 윤아, 태연, 티파니, 유리, 수영, 써니, 효연이 멤버들과 함께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런닝맨'은 '나의 악녀시대' 특집이 펼쳐졌다. 소녀시대 7명과 전소민, 송지효까지 총 9명 중에 3명의 악녀를 찾는 미션이다. 세 번의 미션에서 얻은 힌트로 써니와 티파니는 악녀에서 제외됐다.

최종 레이스에서 티파니는 "태연, 소민, 효연이 무조건 악녀다"고 전했다. 이에 양세찬은 "이 친구가 아주 게임을 잘 하는 친구였다"며 감탄했다. 또 티파니는 "내가 미국 드라마를 많이 봤다"며 "오늘 거의 왕좌의 게임이다"고 신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