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8-18 20: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이슈] '아임더원' 프로듀서 "딘 '어디', 표절 아니다"…사건 종결

기사입력 2017.08.13 15:51 / 기사수정 2017.08.13 16:05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아임 더 원'(I'm The One)의 프로듀서가 딘의 '어디'가 표절 곡이 아님을 밝혔다.

딘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임 더 원' 프로듀서와 직접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나눈 사실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딘이 '어디'를 링크한 뒤 "이 곡이 당신의 '아임 더 원'을 표절했다고 느끼냐"고 물었고, 해당 프로듀서는 "전혀 아니다"라고 답하고 있다.

Mnet '쇼미더머니6' 프로듀서로 활약중인 딘의 곡 '어디'가 해외 유명 뮤지션 칼리드의 '아임 더 원'(I'm The One)을 표절했다는 이야기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이에 1차적으로 정면 반박했음에도 논란이 줄어들지 않자 곡의 원작자에게 표절 여부를 물어보는 대응을 펼친 것.

특히 딘은 원작자가 쓴 '사건 종결'이라는 말을 가져오며 "한국에서 부끄럽지 않게 오래 좋은 음악하고 싶습니다"라는 글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딘 인스타그램 캡처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