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8-17 01: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택시운전사' 개봉 11일째 700만 돌파…올해 최단 기록

기사입력 2017.08.12 15:35 / 기사수정 2017.08.12 15:42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가 개봉 11일째 700만 관객을 동원했다. 2017년 개봉 영화 중 최단 기록이다.

'택시운전사'는 12일 오후 3시 700만(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 관객을 돌파하며 500만, 600만에 이어 2017년 개봉 영화 중 최단 기간 돌파 기록을 달성했다.

여름 성수기 극장가에서 쟁쟁한 신작들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영진위 통합전산망을 비롯, CGV 등 각종 예매 사이트에서 예매율 1위와 10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며 흔들림 없는 흥행세를 보여주고 있는 '택시운전사'는 뜨거운 호평과 입소문을 이어가며 개봉 3주차에도 꾸준한 장기 흥행을 이어갈 전망이다.

송강호를 비롯해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과 가슴을 울리는 스토리, 장훈 감독의 담백한 연출까지 3박자를 모두 갖춘 영화로 입소문을 이어가고 있는 '택시운전사'는 일반 관객들 뿐만 아니라, 한국을 대표하는 명감독 및 각계각층 오피니언 리더들의 다양한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또 해외영화제 공식 폐막작 선정 및 경쟁부문 초청, 상영작 중 가장 오랜 시간 기립박수를 받은데 이어 주연배우 송강호의 남우주연상 수상으로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해외 평단의 호평까지 더해져 국내외적으로 대중성과 상업성을 동시에 인정받으며 흥행 질주를 이어가는 중이다.

'택시운전사'는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쇼박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