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8-18 11:5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이슈] '삼시세끼' 한지민, 득량도에서 보여준 민낯 여신의 진가

기사입력 2017.08.12 10:02 / 기사수정 2017.08.12 11:14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한지민이 지난 주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첫 게스트로 등장해 소탈한 매력을 뽐낸 데 이어 두 번째 방송에서도 민낯 여신의 진가를 여지없이 발휘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삼시세끼'에서는 이서진과 에릭, 윤균상 삼형제와 게스트 한지민의 득량도 여름나기가 그려졌다. 한지민은 설거지부터 요리까지 부지런히 움직이며 삼형제를 도왔다.

이른 아침, 편안한 차림에 질끈 묶은 헤어스타일로 수수하게 등장한 한지민의 손길은 자연스럽게 수돗가로 향했다.

삼형제의 잠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 이서진, 에릭, 윤균상보다 일찍 일어나 설거지를 했고 혹여나 설거지 소리에 이들이 깰까 조심스러워했다. 또 "오늘 아침에는 산양을 만나러 가기로 했다"며 하루의 일상을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뒤이어 깬 윤균상이 "왜 이렇게 일찍 일어났냐"는 말에도 "조금 전에 일어났다"는 '하얀 거짓말'로 남다른 배려심을 내보였다.

이후 삼형제와 함께 바다목장으로 떠난 한지민은 산양들의 먹이를 챙겨주고, 해신탕에 들어갈 닭 손질도 거침없이 나서며 털털함을 자랑했다.

삼형제와 함께 '서지니호'를 타고 나선 물놀이에서는 민낯 여신의 청순함이 그 진가를 제대로 발휘하기도 했다.

이서진, 에릭, 윤균상과 함께 점차 손발을 맞춰가며 자연스럽게 '삼시세끼'에 녹아든 한지민은 자연스러운 털털함으로도 여배우의 우아함에 못지않은 매력을 자랑할 수 있다는 것을 몸소 증명했다.

이런 한지민에게 이서진은 "게스트 말고 고정으로 들어와. 넌 호스트지"라고 러브콜을 보내 한지민의 매력을 더욱 느낄 수 있게 만들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