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8-18 11:5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팬텀싱어2' 첫방] 프로듀서 고민 깊어질수록 시청자는 즐겁다

기사입력 2017.08.12 00:43 / 기사수정 2017.08.12 06:50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뮤지컬 신성부터 세계적인 오페라 스타, 재능을 발휘하지 못했던 일반인까지 '팬텀싱어2'에 보석들이 모였다.

11일 처음 방송된 JTBC '팬텀싱어2'에서는 본선 무대에 진출할 참가자를 가리는 최종 예심 현장이 공개됐다.

시즌1에서 고훈정, 고은성 등 많은 뮤지컬 배우가 출연해 활약한 만큼 시즌2에도 유명한 뮤지컬 배우가 많이 지원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최우혁은 훌륭한 무대를 보여줬지만, 김문정은 기대치를 충족하지 못했다고 혹평했다. 그러나 합격했고, 이후 출연한 박강현 역시 합격 마스크를 받았다.

모델 겸 크로스핏 강사 최창현, 화학회사 연구원 강형호 등 음악을 전공하지 않은 참가자들의 도전도 눈길을 끌었다. 최창현을 향한 평가는 '마음을 뺏겼다'와 '기본기가 없다'로 엇갈렸고, 결국 탈락했다. 강형호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가장 유명한 듀엣곡을 혼자 불렀다. 원래 남자와 여자가 부르는 곡을 두 음역을 넘나들며 혼자 소화한 가창력에 박수가 쏟아졌다.

베이스바리톤 염정제는 특별한 사연이 있는 창작곡을 선곡했는데 가사와 그의 따뜻한 음색이 어우러져 감동을 줬다. '목소리가 타고난 선물이다'라는 호평 속에 합격했다. 바리톤 권성준은 짧은 오페라를 하는 듯 연기를 곁들여 무대를 장악했고, 역시 합격했다.

수줍음이 많은 테너 조민규는 평소 독특한 음색 때문에 많은 혹평을 들었다고 했지만, 프로듀서는 그의 음색에 높은 점수를 줬다. 테너 최진호는 낭만적인 목소리로 프로듀서를 매료했다. 손혜수는 '슈베르트에 감사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두 테너는 희소가치가 있는 목소리로 합격할 수 있었다.

세계적인 오페라 스타 김주택의 등장은 다른 참가자들을 동요하게 했다. 뒤이어서도 쟁쟁한 경쟁자들이 무대에 올랐다. 베이스 바리톤 김동현은 김주택 다음 순서라 긴장했던 모습과 달리 김주택 못지않은 실력을 발휘했다. 프로듀서들은 연이은 실력자의 등장에 선택에 어려움을 겪었다. 일명 '죽음의 조'에 김주택 역시 "떨어질 수도 있겠다"며 긴장했다.

하지만 이렇게 프로듀서들의 선택이 어려워질 수록 시청자들이 받는 감동은 더욱 커진다. '팬텀싱어2'의 매력은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과 달리 경쟁이 아닌 무대 그 자체에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이어질 많은 경연에서도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실력을 보여줘 프로듀서들의 고민이 깊어지기를 기대한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