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9 01: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윤아 초밀착 엔딩, 멜로 서막 올랐다(종합)

기사입력 2017.07.17 23:09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임시완과 윤아의 멜로의 서막이 올랐다.

1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1, 2회에서는 왕원(임시완 분)이 은산(윤아)과 인연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왕원은 이승휴(엄효섭)를 보러 왔다가 만나게 된 은산을 보고 "내가 널 안다"고 말하며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시간은 7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갔다.

당시 왕원은 왕린과 함께 도적떼를 쫓다가 은산의 어머니(윤유선)가 죽임을 당하는 것을 목격했다. 은산의 어머니는 죽기 전 왕원과 왕린에게 유언을 전해 달라 부탁했다. 은산은 어머니를 잃고 몸종 비연(송수현)이 크게 다치면서 망연자실했다.

왕원은 눈앞에서 사람이 죽어가는 것을 막지 못한 자책감에 괴로워하며 은산을 찾아가 유언을 전했다. 은산은 아버지 은영백(이기영)으로부터 당분간 몸종과 신분을 바꿔 지내라는 명을 받은 터라 몸종인 척 유언을 들으며 눈물을 쏟았다.

다시 시간은 현재로 돌아왔다. 왕원은 은산을 알아봤지만 은산은 끝내 왕원을 알아보지 못했다.

왕원은 은산과의 일은 나중으로 미루고 일단 이승휴를 만나 궁금한 것이 있다고 했다. 이승휴는 말 한마디 하지 않았다. 은산이 대신 나서 "관문을 통과한 자의 질문은 받아주신다"고 했다. 이승휴는 그제야 "격구 어떠냐"고 말문을 열었다.

왕원은 이승휴에게 질문할 기회를 얻고자 은산과 격구 대결을 벌였다. 그러던 중 이승휴가 아끼는 술병을 깨트리고 말았다. 왕원과 은산은 기분이 상한 이승휴의 눈치만 봤다. 은산은 이승휴가 자신의 격구 대회 출전까지 허락해주지 않으려 하자 당황했다.

이승휴는 왕원과 은산에게 다음날 조반상에 그 술을 올리면 질문을 받아주고 격구 대회 출전도 허락해주겠다 했다.

은산은 술을 구하기 위해 산을 올랐다. 왕원과 왕린은 은산을 뒤쫓았다. 세 사람은 허름한 다리를 건너다가 다리가 끊어지며 위기를 맞았다. 다행히 왕원이 은산의 손을 잡고 버텼다. 왕린은 은산의 다리는 잡았다.

왕원은 은산을 위로 끌어올리다가 초밀착 상태가 됐다. 순간 묘한 기류가 흐르며 로맨스를 예고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