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22: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 "백작 역할이지만 철인 3종 경기하듯 힘들어"

기사입력 2017.07.17 14:25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가 힘들게 촬영 중이라고 말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최민수, 신성록, 강예원 이소연과 고동선 PD가 참석했다.

이날 최민수는 "고동선 PD와 함께 크루즈 여행을 하는 기분이다. 고동선이라는 큰 배를 타고 환상적인 나날을 보내고 있다. 촬영하는 순간 순간이 재밌고 즐겁고 기대된다. 하지만 말이 백작이지, 철인 3종 경기 같은 힘든 촬영을 하고 있다. 거기에 상응하는 작품이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중동의 백작 사이드 파드 알리가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다. 19일부터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