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1 08: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청년경찰' 강하늘 "군입대 앞둔 소감? 홀가분하고 기분 좋아"

기사입력 2017.07.17 11:47 / 기사수정 2017.07.17 11:47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강하늘이 군입대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1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강하늘은 "입대 앞둔 기분은 홀가분하고 좋다"라며 "영화에서 머리를 자르는 신은 이번 뿐 아니라 '동주'에서도 잘랐고, '재심'에서도 잘랐다"라고 말했다.

강하늘은 "그래서 난 짧은 머리가 더 편하고 좋다. 세수를 할 때 편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미 군필자인 박서준은 "누가봐도 강하늘은 군생활을 참 잘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서준은 "강하늘에게 고마운 게 있는데, 원래 군대를 좀 더 일찍 가려고 했는데 이 영화 홍보 때문에 미룬 것이다. 사실 어려운 선택인데 대단하고 고맙다. 군대에서는 또 어떤 미담이 나올까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