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2 06: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청년경찰' 강하늘, 역시 미담제조기 "막내 스태프 이름까지 다 외워"

기사입력 2017.07.17 11:41 / 기사수정 2017.07.17 11:42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배우 강하늘이 촬영현장에서 스태프 이름을 다 외울 수 있는 비법을 밝혔다.

17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박서준은 "암기왕은 강하늘이다. 정말 대단한게 대사 뿐 아니라 스태프들 이름도 다 외운다"라며 "촬영을 한지 얼마 안됐을 때 마저도 다 외운다"라고 이야기했다.

강하늘은 "현장에서 스태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데 이름을 몰라서 못부르는게 싫었다"라며 "그래서 이름을 외우게 된 것"이라고 얘기했다.

이어서 그는 "리스트 보는법을 알려 드리겠다. 현장에 가면 리스트가 있다. 막내부터 이름이 쭉 써있다. 그걸 보고 현장에서 막내의 느낌 딱 알 수 있다"라며 "그 후 점점 그 위 직급을 유추한다"라고 설명했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