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3 21: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씨네타운' 요조 "사람들 앞에 있는 내 모습, 익숙하지 않아"

기사입력 2017.07.17 11:28 / 기사수정 2017.07.17 11:30


[엑스포츠뉴스 강현경 인턴기자] '홍대 여신' 가수 요조가 대중 앞에서 서는 것에 대한 두려움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씨네 초대석'에는 영화 '여자들'(감독 이상덕)의 두 주인공 요조, 최시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가장 나 다운 순간'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먼저 배우 겸 영화감독 최시형은 "연출 할 때 가장 나다운 것 같다. 성격 자체가 많은 것에 대해 아는 것을 좋아하는 데 이런 성격이 연출자와 맞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요조는 "나는 글을 쓸 때다. 글을 쓰는 행위 자체가 나랑 맞다. 사람들을 안 만나도 되고, 혼자 조용히 지낼 수 있다"라고 전했다. 또 요조는 "사람들 앞에서 있는 내 모습이 익숙지 않다. 그래서 지금 서점 운영도 하고 있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handang2@xportsnews.com / 사진= 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