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1 00: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청년경찰' 박서준 "극중 싱크로율 50%, 행동파지만 멍청하진 않아"

기사입력 2017.07.17 11:18 / 기사수정 2017.07.17 11:18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배우 박서준이 '청년경찰' 속 기준과 싱크로율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박서준은 "극중 기준은 말보다 행동이 앞서는 행동파 캐릭터다. 그리고 정이 많다"라며 "계산보다는 정 때문에 먼저 움직이는 기준이라는 역할이다. 희열이와 밸런스가 잘 맞는다. 그래서 베프가 된 거 같다"라고 역할을 설명했다.

이어서 박서준은 싱크로율을 묻는 질문에 "한 50%라고 생각한다. 나도 행동파스러운 모습도 있다"라며 "그러나 기준은 가끔 멍청하다. 난 멍청하진 않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