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8 00: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비밀의 숲', 진짜 범인은 이규형이었다…반전의 윤과장

기사입력 2017.07.17 07:11 / 기사수정 2017.07.17 07:12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비밀의 숲'의 진짜 범인은 윤세원 과장 역의 이규형이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비밀의 숲’ 12부의 극 말미, 드디어 진짜 범인이 드러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진(배두나 분)의 집 옥상에서 회식 중인 특임 팀과 은수(신혜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후식 준비를 위해 주스를 들고 나가려던 은수는 화장실을 다녀오던 윤과장의 어깨에 음료수를 쏟았다. 젖은 어깨 사이로 비치는 문신을 본 은수가 문신에 대해 묻지만 윤과장은 조용히 화장실로 가 젖은 옷을 수습하기 시작했다. 이때 윤과장은 이전과 사뭇 다른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젖은 셔츠를 벗었고, 어깨 문신의 정체가 드러났다. 마치 숫자 0. 7처럼 보이는 D, J 이니셜이 새겨져 있었던 것.

​앞서 11회 방송에서 가영(박유나)이 “0, 7”이라고 말하며 범인에 대한 유일한 단서를 남겨 궁금증이 증폭된 상황이었다. 윤과장의 어깨 문신이 드러나면서 비로서 진짜 범인은 윤과장으로 밝혀졌고, 안방극장에 반전을 선사했다.

​문신이 드러나기 전까지는 평범한 직장인처럼 보였던 윤과장, 하지만 이날 그의 감정은 확연히 달랐다. 거울에 비친 자신의 문신을 살필 때, 문신에 대해 의문을 갖은 은수를 쳐다볼 때 그의 눈빛은 그 누구보다 무심한 듯하지만 섬뜩한 느낌을 주기 충분했다. 극 초반부터 12회까지 이규형은 윤과장 캐릭터의 미묘한 감정과 치밀함을 디테일 하게 표현하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과시해왔고, 소름 반전에 재미와 긴장감을 배가시키는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음을 증명하기도.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수많은 용의자 중 진짜 범인으로 밝혀지며 반전 인물로 떠오른 이규형의 극 중 활약과 윤과장은 과연 어떤 의도로 범행을 저질렀을지, 어떤 사연을 가지고 있을지 그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