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22: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파수꾼' 김영광 "장도한 표현 위해 '부당거래' 류승범 참고" (인터뷰)

기사입력 2017.07.17 00:38 / 기사수정 2017.07.17 02:58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김영광이 '파수꾼' 장도한 역할을 위해 류승범과 주지훈을 참고했다고 말했다.

배우 김영광은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한 MBC 드라마 '파수꾼' 종영 인터뷰에서 장도한 역할을 위해 모티브를 얻은 캐릭터를 공개했다.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람들이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비밀조직 파수꾼을 만들어 활동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김영광은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두 가지 얼굴로 살아가는 검사 장도한 역할을 맡아 활약했다.

김영광은 "원래 류승범 선배님을 좋아해서, 영화 '부당거래'를 보고 '저렇게 하면 되겠구나' 생각했다. 장도한의 불량배 같고 속물처럼 보이는 모습을 표현했다. 초반에 많이 활용했다. 이후에 서울중앙지검에 갔을 때, 출세에 욕망이 있고 예민한 사람처럼 보이기 위해서는 자세를 숙이면서 눈을 치켜떠서 이마에 주름이 지도록 했다. 그건 영화 '아수라' 주지훈 선배님을 보면서 생각한 거였다. 약간은 비굴하면서 예민한 모습이 마음에 들었었다"고 말했다.

또 의상이나 헤어스타일도 캐릭터의 성격에 맞게 김영광의 의견이 모두 반영된 거였다. 김영광은 "'파수꾼' 대본을 처음 봤을 때 만화 같다고 생각한 지점이 있어서 의상에도 반영했다. 머리도 차분하게 할까, 다 넘길까 하다가 한 가닥만 내렸더니 원하는 모습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화제가 됐던 표정 연기는 "미친 사람처럼 보이고 싶었다"고 의도를 밝혔다. 김영광은 "복수 때문에 신분까지 바꾸고 살아온 사람이 과연 자기 모습이라는 게 있을까. 표정이란 게 어떨 때는 웃는 게 더 슬프고, 무표정이 더 화나 보일 때가 있다. 그래서 대본에 쓰여있는 것보다 더 꼬아서 표현했다. 또 복수와 관련된 부분에서는 미친 사람처럼, 혼이 나간 사람처럼 했다. 고민을 많이 했는데, 감독님이 좋게 봐주시고 받아주셔서 제 뜻대로 연기할 수 있었다"고 했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와이드에스컴퍼니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