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6 07: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아이해' 이준, 김영철 자수 막고 복수 선언 "한 번 당해봐"

기사입력 2017.07.16 20:13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이준이 김영철과 김해숙에게 분노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40회에서는 안중희(이준 분)가 변한수(김영철)와 나영실(김해숙)에게 독설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중희는 "자수를 하신다고요. 왜요? 죗값 치르시려고요? 마음이라도 좀 편해지시려고요? 그게 아니면 미리 자수해서 형량이라도 조금 낮춰보시려고요? 솔직히 말해서 나한테 들키지만 않았으면 끝까지 숨길 생각이었잖아요"라며 쏘아붙였다.

안중희는 "자수해서 당신 혼자 마음 편하겠다고요? 내 마음은 이렇게 고통 속에 빠트려놓고요? 미안한데 나 그 꼴 못 봐요. 당신은 자수해서 마음이 편해질지도 모르겠는데 그럼 나는요. 지금도 당신 얼굴만 봐도 가슴 터질 것 같아요"라며 분노했다.

안중희는 "내 아버지의 신분만 훔친 게 아니에요. 35년 만에 아버지 찾았다고 기뻐했던 내 진심까지 망가뜨렸어요. 자수는 꿈도 꾸지 마세요. 내가 할 거예요. 당신이 그토록 사랑하고 미안해하는 자식들한테 내 입으로 직접 까발리든지 경찰서에 신고하든지 다 내가 결정할 거예요. 그때까지 아무 짓도 하지 마세요"라며 독설했다.

특히 안중희는 "당분간 나 여기서 살 거예요. 날마다 내 얼굴 보면서 심장이 오그라드는 기분이 어떤 기분인지 한 번 당해보세요"라며 선언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