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8 00: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런닝맨' 유재석·양세찬, 역시 꽝손의 손길…블랙팀에 패

기사입력 2017.07.16 17:29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런닝맨' 양세찬, 유재석이 주사위에서 차례로 6이 나왔다.

1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주사위 미션을 했다. 

이날 팀원 교체가 걸린 첫 대결 '주사위 고, 스톱'이 시작됐다. 주사위 고, 스톱으로 팀 주사위 합이 10에 가까운 팀이 승리한다. 블랙 팀 송지효는 팀원들의 염원인 4가 나와 영웅으로 등극했다. 다음 주자인 김종국은 3이 나온 상황. 송지효는 '스톱'을 택했다.

반면 양세찬은 6이 나왔고, 혼자서만 환호하다 타박을 받았다. 다음 주자인 유재석은 "6만 안 나오면 된다. 설마 6이 나오겠냐"라며 팀원들에게 주사위에 뽀뽀를 하라고 했다. 하지만 주사위는 6을 가리켰다.

블랙 팀이 승리했고, 룰렛 결과 김종국이 화이트 팀으로 이적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