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2 00: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엑's 현장] "하지원→임수정→김세정?" 갓세정, '학교' 여배우 계보 이을까

기사입력 2017.07.11 15:43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연기에 첫 도전한 김세정이 '학교' 여배우 계보를 이을 수 있을까.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박진석 PD, 김세정, 김정현, 장동윤, 한주완, 한선화, 설인아, 박세완, 서지훈, 로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학교2017'을 통해 처음으로 주인공을 맡아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하게 된 김세정은 내신 6등급으로도 웹툰 특기생으로 명문대 진학을 꿈꾸는 해맑은 긍정의 아이콘 라은호 역을 맡았다. 

Mnet '프로듀스 101'을 통해 아이오아이(I.O.I) 메인보컬로 데뷔한 김세정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오가며 남다른 끼와 재능을 발휘했고, '갓세정'이라는 애칭까지 얻었다. 그런 그가 스타등용문인 '학교' 시리즈의 일곱 번째 이야기 여주인공 자리를 꿰찬 것.

박진석 PD는 아이돌로 활동 중인 김세정을 200명을 미팅한 끝에 선택했다. "아이돌의 본업은 가수이니 솔직히 크게 기대하지 않았다. 김세정을 처음 만났을 때 연기를 잘하더라. 준비하기 힘든 연기인데 마지막으로 결정하기까지 세 번 정도 미팅을 가졌다. 정말 열심히 하고, 재능도 갖추고 있었다. 사람의 밝은 기운도 있었다. 이 사람과 같이 하면 같이 뭔가를 믿고 맡길 수 있을 것 같았다."

김세정을 향한 박 PD의 신뢰는 대단했다. "김세정은 아이돌 가수이지만 신인배우라는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다. 2주 가까이 찍고 있는데 배우로서 가능성이 많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선택한 판단이 틀리지 않았다고 곤란할만큼 질문을 많이 하고 캐릭터 분석도 많이 한다. 욕심 많고 재능 많고 부지런한 신인배우와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걸그룹 시크릿 출신 한선화 역시 자신과 같은 길을 가고 있는 김세정에 대한 진심어린 조언을 쏟기도. "응원을 많이 하고 있다. 응원을 하면서도 내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 첫 리딩하고 뒤풀이가 있었는데 매니저가 김세정을 데리고 가더라. 그 모습을 보면서 내 모습을 보는 것 같아 안쓰러운 마음도 있었다. 감독님도 잘 한다고 칭찬해주시길래 기쁜 마음으로 응원하는 중이다."

김세정은 첫 연기 도전에 대해 "연기에 처음 도전하는만큼 현장에서 배우는 걸 빨리 얻어려고 노력하고 있다. 정말 감사하게 모든 감독님들과 현장 모든 분들이 정말 은호라는 아이를 사랑해주신다. 더 마음 편하게 배우고 느끼고 편한 현장을 만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히며 "사촌오빠가 게임 회사 그림 쪽에 종사하고 있다. 오빠에게 물어봤는데 웹툰 그리는 친구가 많다고 해서 그분들께 질문도 많이 하고 많이 배웠다. 조그마한 습관부터 은호를 만들어가도록 하고 있다"며 캐릭터를 위해 열심히 연습 중임을 털어놨다.

'학교' 시리즈는 그 동안 최강희, 배두나, 하지원, 김민희, 이요원, 임수정 등 대한민국 내로라하는 여배우들을 발굴해냈다. PD가 인정한 연기 재능에 열정까지 더해진 김세정은 학교 시리즈의 여배우 계보를 이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학교 2017'은 '쌈, 마이웨이' 후속으로 오는 1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