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6-29 12: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택시운전사' 유해진·류준열 "송강호와 연기, 영광"

기사입력 2017.06.20 11:16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배우 송강호와의 만남에 유해진과 류준열이 기쁨을 드러냈다. 

20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 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다. 

송강호는 "아무래도 너무 아픈 현대사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좀 마음에 부담감이랄까. 나쁜 부담감은 아닌 것 같다. 좋은 부담감인데 왠지 큰 역사의 부분을 감당하기에, 송강호라는 배우의 자질이 감당할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건강한 부담감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그런 것들이 부담스러웠던 것이 사실이다. '변호인'도 마찬가지였는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이 이야기가 내 마음을 떠나지 않더라"며며 "뜨거움과 열정, 열망 이런 것들이 좀 많은 분들하고 같이 공유하고 싶은 그런 마음이 간절했다"고 털어놨다.

유해진은 송강호와의 호흡에 대해 "많은 영화하는 사람들이 송강호와 같이하길 바랄거다. '의형제' 때 양수리 세트장에 직접 가서 저 분은 도대체 연기를 하는 걸 보고 싶어서 동시녹음하시는 분 뒤에서 훔쳐보고 그랬었다. 이번에 송강호랑 하게 돼서 정말 영광이다. 진짜 많은 걸 배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는 류준열도 마찬가지다. 류준열은 "태어나기 전이라 도전하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전혀 겪어보지 못한 시간이라 도전해보고 싶었다"며 "젊은 배우들이라면 송강호 선배, 유해진과 하는 것은 작은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같은 영화를 극장에서 두번 본 첫 영화가 괴물이라 송강호와 함께한다는 것이 벅찼다. 촬영장에서 해주는 농담과 조언이 집에 와 누울때면 생각이 나더라"고 털어놨다. 

송강호는 이에 대해 제작보고회에서의 덕담이라고 손사래를 치며 "특별히 잘해준 것 같지도 않다. 어려운 영화, 어려운 작품에 흔쾌히 열정적으로 뛰어난 연기를 해준 후배들에게 고맙기도 하고 대견스럽기도 하다"고 화답했다. 

한편 '택시운전사'는 오는 8월 중 개봉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