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0 16: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파수꾼' 이시영, 김영광 과거사 알았다(종합)

기사입력 2017.06.19 23:07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이시영이 김영광의 과거사를 다 알게 됐다.

1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 17회에서는 조수지(이시영 분)가 장도한(김영광)의 뒤를 캐는 와중에 파수꾼 일행과 새로운 미션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수지는 장도한을 파수꾼 대장으로 의심하고 공경수(키)와 서보미(김슬기)의 도움을 받으며 장도한 정체 파악에 돌입했다. 장도한은 조수지가 자신을 미행하고 있다는 것을 이미 눈치 채고는 직접 새로운 미션을 전달했다. 이번에는 공경수와 관련된 일이었다.

공경수는 조수지와 서보미에게 "경찰은 어머니가 우울증 때문에 자살했을 거라고 했다. 대장은 엄마가 실종된 거라고 했다. 과거의 실수를 바로잡으려다가 안 좋은 일을 당한 거 같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장도한은 조수지에게 공경수 일을 던져놓고 의붓아버지 이신혁 면회를 갔다. 이신혁은 과거의 고문 후유증으로 정신이 온전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장도한은 이신혁에게 남병재(정석용)의 사진을 들이밀며 "아빠 괴롭혔던 형사 이 형사 맞지?"라고 물었다. 이신혁에게서는 제대로 된 대답을 들을 수 없었다.

면회를 마친 장도한은 이관우(신동욱)를 만나 알 수 없는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둘은 서로 이름을 바꿔 부르고 있었다. 이관우는 장도한에게 "관우야. 네 이름 찾아서 아버지 면회도 당당하게 가"라고 얘기했다. 이 모습을 김은중(김태훈)이 목격했다.

조수지는 공경수 어머니를 조사하던 중 장도한의 이름이 언급되자 더는 못 참겠다 싶어서 장도한의 집으로 잠입했다. 조수지는 장도한이 파수꾼 대장이 맞다는 증거를 들고 흥신소로 돌아왔다. 장도한은 시계 안에 설치해둔 CCTV로 조수지가 집에 들어왔다는 사실을 알았다.

조수지는 공경수와 서보미에게 장도한의 정체를 확실히 해뒀다. 공경수는 장도한이 조수지를 이용한 것에 분노했다. 서보미는 장도한 때문에 자신들이 모였고 또 정보도 얻을 수 있었음을 강조하며 침착하자고 했다.

조수지는 서보미를 통해 장도한 역시 자신처럼 윤승로로 인해 어떤 일을 겪었다는 것을 생각하며 마음이 복잡해졌다.

조수지는 공경수의 도움을 빌려 장도한과 이관우를 같은 시각에 모두 성당으로 모이게 만들었다. 조수지는 두 사람을 향해 "장도한 신부님. 이관우 검사님"이라고 말했다. 장도한은 끝까지 발뺌하려 했지만 조수지는 "오늘은 도망 못가"라고 맞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