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0 16: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한효주, 6년 만의 팬미팅 성료…팬 사랑 돋보인 '꽉 찬 세 시간'

기사입력 2017.06.19 16:16 / 기사수정 2017.06.19 16:2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한효주의 팬미팅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한효주는 지난 17일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팬미팅 '안녕? 오랜만이야(부제: 효주해)'를 개최했다. 이번 팬미팅은 6년만의 만남인 만큼 국내뿐 아니라 일본, 증국, 홍콩, 대만, 인도네시아 등 각국에서 모인 팬들이 자리를 가득 채웠다.

특히 이날은 한효주의 첫 번째 팬미팅 진행을 맡았던 박경림이 다시 MC를 맡아 오랜 우정을 엿볼 수 있었고, 완벽한 호흡을 과시했다. 또 부제 '효주해'의 의미를 살려 팬들을 위해 아낌없이 다 해주는 한효주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자리들이 마련됐다.


먼저 1부에서는 '여행', '먹방', '작품' 등 사진과 함께 한효주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키워드 토크가 진행됐고, 이후 팬들과의 Q&A 시간을 가져 궁금증을 직접 해소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또 팬들이 한효주의 최고 캐릭터로 손꼽는 영화 '뷰티 인사이드'의 홍이수와 영화의 명장면을 팬들과 직접 재연하기도 했다.

이어서 영상을 통해 배우 김대명, 배수빈, 유연석, 이승기, 이종석, 준호, 지진희, 한지민 등 가까운 선후배 동료들이 한효주의 팬미팅을 축하하며 그녀의 새로운  모습들을 폭로하기도 했다. 유연석의 증언으로 한효주는 애교송을 짧게 부르기도 했으며 한지민은 그녀를 섹시스타라고 언급해 한효주의 반전 매력까지 만나볼 수 있었다.


2부에서는 더욱 다채로운 이벤트로 보다 가까이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한효주는 신현희와 김루트의 '오빠야'를 가창하며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고, 가사에 맞춰 팬들을 향해 무한 하트를 발사하며 애정을 표하기도 했다.

이어서 진행된 팬 리퀘스트 코너에서 한효주는 팬들과 아이 컨택, 즉석 셀카, 포옹을 하는 것은 물론, 고3 수험생 팬을 위한 애교만점 모닝콜 녹음까지 그 자리에서 직접 팬들의 소원을 들어주며 '친절한 효주씨'로 등극했다.

또 팬미팅 코너마다 한효주가 모델로 활동 중인 브랜드의 가방, 의류, 쥬얼리, 화장품 등 많은 선물을 풍성하게 준비했다. 팬미팅에 참여한 전체 관객들에게도 팬미팅만을 위해 촬영한 포스터와 엽서, 자필 편지, 스티커, 화장품 등 5종 선물을 퇴근길에 증정하여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단체 사진 촬영에서는 팬들이 깜짝 슬로건 이벤트를 진행해 진한 감동을 선사했으며, 한효주가 직접 팬들을 위해 쓴 편지 낭독을 마지막으로 2부가 마무리됐다.

하지만 팬미팅은 여기서 끝난 게 아니었다. 한효주는 이날 팬들을 위한 파이널 이벤트를 준비한 것. 팬들이 앵콜을 연호하자 불 꺼진 무대에서 한효주의 스페셜 영상이 재생됐고, 그 영상에는 팬들과 약속한 걸그룹 댄스 공약을 지키기 위해 그간 연습실에서 고군분투한 과정이 담겨 있었다.


팬들 사이에서 몸치로 소문난 한효주이지만, 오직 팬들을 위해 노력을 기울인 모습들이 팬들에게는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영상이 끝난 후 한효주가 무대에 올라 트와이스의 'TT'와 I.O.I의 'Pick Me'를 완벽 재연해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특히 마지막 영상에서는 한효주가 직접 아이돌 그룹 오디션에 지원해 준비하는 과정을 패러디한 모습이 공개돼 끝까지 팬들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한효주가 기획단계부터 직접 참여했다는 소식으로 큰 기대와 관심을 불러모았던 이날 팬미팅은 6년 간의 아쉬움을 모두 풀어내듯 3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다양한 무대들로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약속을 지키기 위해 남몰래 열심히 준비한 한효주와 그녀를 묵묵히 기다려준 팬들에게 단비와 같은 풍성한 팬미팅이었다.

팬미팅을 마친 한효주는 스크린을 통해 차기작으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BH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