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6-26 14: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엑's 이슈] 가온 "USB는 앨범아냐" vs YG "시대에 맞지않는 방식"

기사입력 2017.06.19 10:25 / 기사수정 2017.06.19 10:30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대한민국 공인음악차트 가온차트가 논의 끝에 빅뱅 지드래곤 새 앨범 '권지용' USB는 앨범으로 간주될 수 없다는 입장을 냈다. 이 가운데 YG 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쉽다는 반응이다.

우선 가온차트는 19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저작권법상 음반의 의미와 가온차트의 앨범의 의미는 동일한 의미로 볼 수 없다고 강조한 뒤 "개정 저작권법처럼 디지털 음원까지 모두 음반으로 정의하게 되면 현재 유지되고 있는 가온차트의 디지털 차트 및 다운로드 차트와 앨범차트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사태가 벌어진다"고 설명했다.

위 같은 이유로 '권지용' USB는 앨범이 될 수 없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권지용' USB는 디지털 차트와 다운로드 차트에 반영된다. 가온차트가 '권지용' USB를 저작권법상 전송(다운로드 서비스)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다만 USB에 음을 고정해서 출시할 경우는 바로 앨범판매량에 집계하겠다며 뉴미디어와 관련해서는 열린 입장을 취했다.

이번 USB는 지금까지 선보였던 음악매체만으로 정의하기 어려운 새로운 상품이라는 점에서 대한민국 대중음악시장에 메시지를 전달했고, CD를 대체할 새롭고 효율적인 매체로 각광받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와 관련, YG 측은 "가온차트 의견을 존중한다"면서도 "지드래곤의 의견대로 중요한건 음악이라 생각하며 다만 음악을 담는 방식을 고전적인 형태로 가두는 것과 시대에 맞지 않는 집계 방식은 아쉽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어 "세상은 너무나 빠르게 바뀌고 있고 IT와 기술발전의 속도는 세상보다 더 빠르게 바뀌고 있다. 구하기도 힘든 카세트 테이프와 CD로 음반 판매와 집계를 한정지으려는 기준이 시대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지드래곤의 USB는 최근 인터넷상을 뜨겁게 달궜으며, 네티즌들 역시 이번 문제와 관련해 갑론을박을 이어갔다.

USB 논란은 앨범으로 인정하느냐, 아니냐에만 국한되지 않았다.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및 SNS를 통해 '권지용' USB가 불량 상품이고 저품질이라는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 일부 네티즌들은 USB에서 빨간 잉크가 손에 묻어 나온다고 지적하며 인증샷을 게재했다.

이에 YG 측은 "USB 판매 전 이미 사전 공지를 통해 스크래치가 나거나 색이 지워질 수 있다는 설명을 했다"고 해명하며 사태 수습이 나선 바 있다.

한편 지드래곤은 오는 24일과 25일 양일간 싱가포르 'SINGAPORE INDOOR STATIUM'에서 솔로 투어를 개최한다.

won@xportsnews.com / 사진=YG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