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6 14: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오지의 마법사' 윤정수, 파산 트라우마 "MBC가 뭔데 압류 거냐"

기사입력 2017.06.17 23:3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개그맨 윤정수가 파산 경험을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는 윤정수가 파산 경험에 대한 심경을 고백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민용은 "돈도 없지 않냐. 다 뺏겼냐"라며 물었고, 윤정수는 "나 되게 기분 나쁘다고 했다. 옛날 생각난다고 했다. 뭔데 MBC가 나한테 압류를 거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태원은 "(빚은) 다 해결했지 않냐"라며 물었고, 윤정수는 "트라우마가 남아있다"라며 털어놨다.

특히 윤정수는 "몇 년 동안 금전적 어려움에 많이 시달렸다. 그 사이에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정신적으로 기대던 분도 안 계시고 빚을 갚아야 하는 것도 정리가 되고 있고. 그 다음부터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하는지 너무 어려웠다. 새로운 윤정수 찾고 싶다"라며 심경 고백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