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30 10: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오빠생각' 위너, 입덕 부르는 '매력 부자들'(종합)

기사입력 2017.05.20 18:15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위너가 다양한 매력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20일 방송된 MBC '오빠생각'에서는 정규편성 후 첫 의뢰인으로 위너가 첫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위너는 영업영상을 의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저희를 모르는 분들이 많다. 대중 분들에게 알리기 위해서 왔다"고 밝혔다. 강승윤과 이승훈은 탁재훈이 이끄는 1본부로, 송민호와 김진우는 이상민이 이끄는 2본부로 들어갔다.

첫 코너로 위너의 매력 분석 타임이 진행됐다. 송민호는 모지리 면모와 함께 카리스마 넘치는 래핑으로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김진우는 꽃미모 비주얼과 축구실력을 뽐냈다.
 
강승윤은 연예계 당구왕 탁재훈을 이긴 당구실력을 뽐내며 진지한 남자의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무대 위에서의 상남자 매력과 팬들을 대할 때는 로맨틱한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었다. 

이승훈은 직접 제작한 안무로 뛰어난 댄스감각을 선보이며 YG에서 기획실 이차장님이라는 직함이 있을 정도로 기획력이 좋은 사실을 공개했다. 이승훈은 '오빠생각'에 대해 인원이 많은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놓아 MC진들을 뜨끔하게 하기도 했다.

매력분석이 끝난 후 본격적인 영업영상 제작에 들어갔다. 2본부는 모지리 형제 김진우와 송민호를 위해 탈모지리 콘셉트의 영상을 계획했다. 1본부는 강승윤과 이승훈의 비주얼로 멋진 병맛 영상 제작을 준비했다.

강승윤과 이승훈의 영업영상은 '위너매직'이었다. 강승윤은 열창을 했고 이승훈은 심오한 댄스를 선보였다. 두 사람은 "우리는 가수다. 음악을 듣고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춘다"는 내레이션을 한 뒤 화장실에서의 반전상황으로 웃음을 안겼다.

탈모지리를 선언한 김진우와 송민호는 '바보 같지만 멋있어'라는 제목으로 모지리인 듯 모지리가 아닌 모습으로 매력발산을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