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30 07: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스케치북' 빅스 "까만색 립스틱 발라 '춘장돌'로 불려"

기사입력 2017.05.20 12:04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그룹 빅스가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찾는다. 

20일 방송하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공연강자 특집으로 꾸려져 빅스, 서사무엘, 어반자카파, 로이킴이 출연한다. 

이날 빅스는 엔은 "유희열 선생님과 얘기 나눠보고 싶었다"고 소감을 전한다. 이에 MC 유희열은 "나이 차이도 얼마 안 나는데 형이라고 부르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매번 새롭고 독특한 컨셉을 선보여 '컨셉돌', '컨셉 장인'이라는 별명을 얻고 있는 빅스는 그동안 했던 컨셉들 중 가장 파격적이었던 컨셉으로 "'하이드' 시절 무대에 까만색 립스틱을 바르고 올라갔다”며 "'춘장 먹고 왔냐'는 댓글이 달려 한동안은 ‘춘장돌’로 불렸다"고 털어놓는다. 

빅스는 최근 데뷔 5주년을 맞이해 동양적인 컨셉의 신곡 '도원경'을 발표했다. '도원경'의 티저 영상으로 공개됐던 멤버 엔의 독무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어 엔은 '도원경'의 포인트 안무인 부채를 활용한 동작들을 선보였고 MC 유희열이 이에 도전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20일 자정 방송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