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6 21: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황금주머니' 김지한, 과거 숨긴 지수원에 경고 "안 참아"

기사입력 2017.05.19 21:0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황금주머니' 김지한이 지수원에게 경고했다.

19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황금주머니'에서 한석훈(김지한 분)은 모난설(지수원)이 과거에 자신과 어머니를 구해준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석훈은 난설에게 "나 누군지 아냐. 어렸을 때 윤준상이었던 나 말이다. 예전에 어머니와 내가 살던 남원 집에 오지 않았느냐. 그날 밤 불이 났을 때도 같이 있었고 강가에서 내 손을 놓고 떠난 사람 당신이었잖아"라고 말했다.

난설은 애써 침착함을 유지했다. "난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다"며 부정했다.

석훈은 "내 어머니 송진주도 모르냐. 똑똑히 기억해라. 나를 강가에 놓고 불이 난 집으로 가지 않았느냐. 그날 난 실종됐고 불 속에서 살아 남은 건 윤준상으로 살고 있는 강신우였다. 윤준상이 신우라는 건 당신이 더 잘 알고 있잖아"라고 다시 한 번 말했다.

난설은 "그럼 우리 준상이가 진주 아들이 아닌거냐. 난 모르는 일이다. 마음대로 해라"며 발뺌했다.

이에 석훈은 "지금까지 설화 때문에 내 할아버지, 할머니가 누군지 알면서도 참았다. 이제는 참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