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0 12: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듀얼' 양세종, 데뷔 첫 1인 2역 도전…메소드 연기 폭발

기사입력 2017.05.19 16:38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OCN 새 토일드라마 ‘듀얼’에서 양세종이 데뷔 첫 1인 2역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는다.

6월 3일 처음 방송되는 ‘듀얼’은 선과 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 대한민국 ‘믿보 배우’들인 정재영, 김정은과 함께 무서운 신예 양세종, 서은수가 힘을 합쳐, 전례 없는 추격 스릴러물을 탄생시킬 전망이다.

양세종은 기억을 잃은 채 납치와 살인 용의자가 된 성준과 성준에게 누명을 씌운 복제인간 성훈 역으로, 1인 2역에 도전한다. 성준은 자신과 똑같이 생긴 성훈을 쫓는 추격자, 성훈은 성준과 똑같은 얼굴을 가진 미스터리한 살인마다. 양세종은 추격자와 살인마라는 극과 극 이중성을 폭발적인 메소드 연기로 펼쳐낼 예정이다.

데뷔작이었던 ‘낭만닥터’ 이후 주연급으로 수직 상승 중인 양세종은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머리부터 발끝, 그리고 눈빛까지 180도 다른, 성준&성훈을 표현해내며, 제작진의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양세종은 정갈한 블랙 정장수트에 단정한 헤어스타일을 한 채 싸늘한 눈빛과 미소를 드리운 성훈의 모습을 완벽하게 그려냈던 터. 이와 동시에 손에 알 수 없는 붕대를 한 채 허름한 후드재킷을 입고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는 성준의 모습을 담아냈다.

양세종은 “선과 악으로 나뉜 복제인간 성준과 성훈, 극단의 1인 2역에 도전하게 되어 설레면서도 떨리기도 한다.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인물이라, 연기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모든 면이 새롭게 느껴졌다. 그만큼 캐릭터에 집중하는 시간이 그 어느 때 보다 깊고, 많은 고민을 했던 것 같다.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 보여 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제작진 측은 “양세종이 정말 쉽지 않은 1인 2역 연기를 완벽하게 해내고 있다. 매 장면마다 강력한 연기 포텐을 터트리며 현장을 휘어잡고 있을 정도”라며 “이 작품을 통해 일취월장 성장할 배우 양세종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듀얼’은 인간복제라는 거대한 비밀에 휘말린 주인공들, 그리고 이들이 펼치는 ‘절대악 연쇄 살인마’와의 목숨을 담보로 한 대결을 담아낸다. ‘듀얼’은 ‘터널’ 후속으로 6월 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OC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