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22: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섬총사' CP "강호동·정용화, 새로운 케미 발산"

기사입력 2017.05.19 14:42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박상혁CP가 강호동과 정용화의 새로운 케미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올리브 '섬총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상혁CP와 한리나PD가 참석했다. 

'섬총사'는 강호동과 김희선, 정용화가 호흡을 맞춘다. 박상혁CP는 "정용화가 올 때 꿈이 컸다. 노래도 만들고 요리도 해보겠다고 하더라"며 "강호동이 '용화야'라고 불러서 불려 다녔다"고 밝혔다. 이어 "강호동이 기타를 어디서 배웠겠나. 두 사람의 케미가 재밌었다"고 전했다.

그는 그전에 잘 맞는 단짝 예능인들이 떠오르는 분들이 있지 않나. 이런 분들과의 호흡을 많이 봤는데 새로운 면을 보인다"며 "정용화도 강호동을 편하게 대하고 강호동도 친구처럼 해서 두 사람이 케미가 리액션 자판기라고 하는데 그런 것들이 이어진다. 전혀 새로운 케미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게임하고 재밌게 놀고 좋은 이야기도 담아야 하지만 예능적인 케미도 중요한데 그 부분을 많이 해결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섬총사'는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CJ E&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