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6 21: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섬총사' 박상혁CP "'삼시세끼'와 차별점? 요리 아무도 못해"

기사입력 2017.05.19 14:22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박상혁CP가 '삼시세끼'와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올리브 '섬총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상혁CP와 한리나PD가 참석했다. 

'섬총사'는 강호동과 김희선, 정용화가 호흡을 맞춘 예능으로, 전남 우이도에서 4박 5일간의 생활을 담았다. 

박상혁CP는 "출연자들이 각각 다른 집에서 마을에 들어가서 마을의 다른 집에서 살면서 벌어지는 마을 사람들과의 이야기가 주가 된다"가 콘셉트를 설명했다. 이어 "노부부, 할머니가 지내는 곳에서 지낸다. 마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가 주가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삼시세끼'와 섬에 가는 면에서는 비슷할 수 있겠으나 출연진도 다르고 세 분다 요리를 전혀 못하신다"고 힘줘 말했다.

또 "강호동이 '1박2일'이라는 여행프로를 오래해서 그 부분도 걱정을 많이 했다. 그래서 다른 조합 이런 것을 고민했다"며 "강호동과 프로그램을 하기로 하고 오랜시간 기획을 했다. 강호동이 지금 하고 싶은 게 뭘까, 우리와 맞는 부분이 뭘까 고민을 해봤다"고 밝혔다. 

박상혁CP는 "'효리네 민박'은 일반 손님을 받는 것이고 제주도도 섬이긴 하지만 우리와 콘셉트는 많이 다른 것 같다. 일반인 집에 있는 거라 본인이 하고 싶은 섬생활의 로망, 취향들을 해보고 같이 있는 호스트의 삶을 따라갈 수밖에 없게 된다. '효리네 민박'의 손님 같은 게 아닐까"라고 답했다. 

'섬총사'는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CJ E&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