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8-23 07: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전일야화] '아이해' 화해한 이준♥정소민, 러브라인 생길까

기사입력 2017.05.07 21:20 / 기사수정 2017.05.07 21:2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정소민이 이준에게 사과했다.

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20회에서는 안중희(이준 분)가 변미영(정소민)에게 사과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변미영은 안중희가 출연하는 드라마 출연배우들의 인터뷰 방영 시간이 되자 안절부절했다. 변미영은 "이제 볼 필요 없겠지"라며 말했지만, 끝내 인터뷰를 시청했다.

리포터는 "'오 마이 보스'가 아버지를 뜻하는 말이라고 하더라고요. 세 분은 혹시 아버지와의 좋은 추억이나 기억, 이런 것들이 있을까요"라며 물었고, 다른 배우들은 아버지와 얽힌 추억을 늘어놨다.

안중희는 쉽게 대답하지 못했고, 변미영은 "얼른 대답해요. 왜 말을 못해"라며 응원했다. 안중희는 "별 거 없긴 한데요. 김밥 꽁다리 먹여주신 거요. 김밥 꽁다리를 입에 넣어주셨어요"라며 변한수(김영철)를 떠올렸다. 변미영은 "아빠와의 추억이 겨우 그거야? 그렇구나. 그 전에는 만난 적도 없으니까"라며 당황했다.

이후 변미영은 "제가 경솔했고 너무 제 입장에서만 생각했어요. 저 힘든 거 생각한다고 안 배우님 입장에서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그 인터뷰를 보다가 아빠와의 추억이 뭐냐는 질문에 그날 아침 김밥 꽁다리 먹여주신 거라고 대답하는 안 배우님을 보고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라며 사과했다.

변미영은 "우리 형제들은 안 배우님이 갑자기 나타나서 아빠를 뺏기는 느낌이었는데 어쩌면 안 배우님 입장에서는 우리가 안 배우님 아빠를 35년이나 뺏은 걸 수도 있겠구나 깨달았습니다. 솔직히 아직 백프로 다 받아들인 건 아니에요. 그래도 이제 조금 이해는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빠가 안 배우님 아빠이기도 하다는 걸요. 제 사과 받아주실래요?"라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안중희는 "그래. 그렇게까지 사과한다는데"라며 시큰둥한 척했고, 변미영은 "허락해주신다면 다시 같이 일하고 싶습니다"라며 고백했다. 안중희와 변미영은 회사와 집에서 서로를 어떻게 대해야 할지 의논했고, 안중희는 변미영을 담당 매니저로 북귀시켰다.

본부장은 "혹시나 해서 물어보는 거다. 인턴이랑 별 사이 아니지?"라며 걱정했고, 안중희는 "미쳤어. 미쳤어. 지금 무슨 생각하는 거야. 걔 내 여동생이야. 여동생 같은 존재라고"라며 발끈했다.

특히 변미영은 안중희에게 밴 키를 받은 뒤 "제가 이런 연예인 차를 언제 타봤겠어요. 다 안 배우님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손을 맞잡았다. 이때 안중희는 당황스러운 기색을 드러냈고, 앞으로 안중희와 변미영이 이복 남매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러브라인으로 발전하게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