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4-27 21: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윤식당', 대륙의 폭풍주문도 거뜬히 성공…2호점 대박(종합)

기사입력 2017.04.21 22:40 / 기사수정 2017.04.21 22:58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파리만 날리던 '윤식당' 2호점도 문전성시를 이뤘다.

21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서는 쏟아진 비 속에 넘쳐나는 손님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식당' 멤버들은 다양한 국적의 손님들을 받았다. 특히 사상 최대 중국인 단체 손님이 '윤식당'을 찾았다. 이들은 만두12개를 비롯해 불고기누들, 불고기라이스, 에그만두라면, 파인애플 주스, 레모네이드 등을 시켰다.

'이상무' 이서진은 "단체손님 대박이다"라며 높아진 매출에 기뻐했고 주방에서도 대륙의 폭풍주문 속 음식들도 거뜬히 해냈다. 신구는 스웨덴 단체 손님 주문을 받았고 채식주의자 손님의 주문까지도 무사히 마쳤다.

이후에도 친구, 가족 단위의 손님들이 계속해서 '윤식당'을 찾았고 불고기 메뉴부터 라면, 만두 등이 인기였다. 이에 재료가 모자르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그러나 이서진까지 주방에 투입되면서 마지막 손님의 음식도 탈 없이 완성했다.

결국 2호점 오픈일의 최대 위기 시절과 달리 이날은 매진행진을 기록하면서 일찍 업무를 마쳤다. 윤여정은 "만두를 하길 잘한 것 같다. 그래도 오늘은 많이 팔렸다. 오히려 재료를 조금밖에 준비하지 못해서 아쉽다"라고 이야기했다.

퇴근한 후에도 이서진의 일은 계속됐다. 그는 신메뉴 개발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서진은 "불고기를 이틀 연속 먹진 않을 것이다"라며 통닭은 신메뉴로 제시했다. 그는 다른 멤버들을 설득하기 위해 직접 다른 가게들을 방문하며 신메뉴 개발에 열중했다. 결국 치킨이 신메뉴에 등극했고, 이들은 다음날에도 장사를 이어갔다.

특히 '윤식당'을 찾았던 손님들이 재방문하는 풍경이 그려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윤사장' 윤여정 역시 함박미소를 지었다. 이 손님들은 "정말 완벽한 하루다"라며 "이 식당은 정말 멋있다"라고 만족했다.

패들보드까지 손님들의 인기를 끌며 '윤식당'은 계속해서 대박 행진을 이어갔다. 윤여정은 패들보드를 먼저 타고 음식을 먹겠다는 손님들에게 "우리 뜨거운 국물도 있다"라고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신메뉴 치킨의 주문까지 받으며 성공적인 영업을 마쳤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