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8 15: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군주' 유승호X엘, 설렘자극 브로맨스…男男케미 폭격

기사입력 2017.04.21 08:18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군주-가면의 주인’ 유승호와 엘(김명수)이 ‘이선’이라는 같은 이름을 지닌, 동명(同名) 브로맨스를 시작한다. 

오는 5월 10일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은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의로운 사투와 사랑을 담는 작품. 유승호는 ‘군주’에서 고통 받는 백성을 구하기 위해 편수회와 맞서는 세자 이선 역을, 엘(김명수)은 천재적인 두뇌를 가졌지만, 신분 때문에 오히려 이것이 짐이 되는 백정의 아들, 천민 이선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이게 된다. 

이와 관련 유승호와 엘(김명수)이 평탄치 않은 운명의 굴레로 엮이게 되는 ‘첫 대면’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끌고 있다. 극중 세자 이선(유승호 분)과 천민 이선(엘)이 나란히 걸으면서 서로 투닥거리는 장면. 갑자기 멈춰선 채 서로를 뚫어질 듯 똑바로 응시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팽팽한 긴장감을 드리운다. 

특히 ‘이선’이라는 같은 이름 때문에 인연이 되는 유승호와 엘(김명수)은 세자와 천민이라는 신분을 뛰어넘는 색다른 ‘브로맨스 케미’를 예고하고 있는 상태. 아웅다웅하는 모습과는 달리 ‘꽃미소’만큼은 꼭 닮은 두 남자의 ‘훈훈 케미’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유승호와 엘(김명수)의 첫 대면 장면은 지난 1월 10일 경기도 양주에서 촬영됐다. 이날 유승호와 엘(김명수)은 ‘군주’를 시작하며 처음으로 함께 촬영을 진행하게 됐던 상황.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두 사람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반갑게 인사를 나누면서 분위기를 달궜다. 촬영 준비가 이뤄지는 동안, 도란도란 다정하게 담소를 나누며 친밀함을 드러냈던 두 사람은 리허설에선 대본을 손에 든 채로 디테일한 부분까지 꼼꼼하게 분석하는 모습으로 드라마를 향한 열혈 의지를 쏟아냈다. 

무엇보다 유승호와 엘(김명수)은 촬영이 시작됨과 동시에 완전히 돌변, 세자 이선과 천민 이선 캐릭터에 깊게 빠져드는 열연을 펼쳐냈다. 더욱이 연기에만 집중하던 두 사람은 감독의 ‘컷’ 소리가 떨어지자, 똑같이 웃음보를 빵 터트려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유승호와 엘(김명수)은 ‘군주’를 시작하며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 첫 촬영이었음에도 불구, 빈틈없는 찰떡궁합으로 촬영내내 현장 분위기를 밝게 이끌었다”며 “같은 이름을 가졌지만, 신분은 전혀 다른 두 사람이 어떤 얽히고설킨 운명의 굴레를 펼쳐내게 될지, 두 사람의 폭풍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군주-가면의 주인’은 역사적인 사실을 중심으로 재창조된 ‘하이브리드 팩션 사극’으로 정치와 멜로가 적절히 조합돼 새롭고 신선한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