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6-22 20:5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썰전' 전원책·유시민이 본 안철수 지지율이 주춤한 이유

기사입력 2017.04.20 23:48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썰전' 전원책과 유시민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지지율이 주춤한 이유를 설명했다. 

20일 방송한 JTBC '썰전'에서는 각당 대선 주자들의 포스터, 공약 등에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썰전'에서 유시민은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주춤하고 있는 것에 대해 "소속 당에 차이가 난다. 40석도 안되는 당으로 집권해서 뭘 하겠느냐는 의견도 있다. 선거가 임박하니 진지해진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정책 세일즈만 봐도 양당의 실력 차이가 난다. 안철수 후보 홈페이지 공약 보려면 홈페이지 등에 접속해서 딱딱하게 적힌 문서를 봐야한다"며 "문재인 후보는 문재인 1번가 같은 사이트를 만들어서 비주얼 좋게 만들어서 쉽게 내용을 이해할 수 있게 세일즈 한다"고 설명했다. 

또 안철수 후보의 검증 또한 그의 지지율 상승을 막은 원인으로 봤다. 그는 "4,5년 전에는 출마 하려다 안해서 넘어갔다. 국회의원만 해서 넘어갔다. 3주 전만해도 지지율이 10%도 안돼서 시비를 안걸었다"며 "지지율이 치고 올라오니 검증을 해보니 여러 문제가 나왔다"고 지적했다.

유시민은 예"비군 문제, 김미경 교수가 보좌관을 사적인 일에 동원했다는 것등이 나오면서 안철수 후보의 이미지가 인기가 좋을 때는 '반칙하지 않고 성공한 사람', '성공하고도 특권을 누리지 않은 사람'이었는데 더 치고 올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전원책은 SBS에서 방송한 토론이 원인이라고 봤다. 그는 "결정적 영향은 1차 토론이다. 얼굴이 굳어있었다고 했다"며 "내려온 것을 단기에 멈추고 다시 치고 올라갈 모멘텀을 만드느냐가 중요한데 아직 그 모멘텀을 못만들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유시민은 "전보다 훨씬 정책에 관심이 많다"며 유권자들의 달라진 분위기도 설명했다. 그는 "안 후보의 유치원 논란 후 여성표가 확 줄어들었다. 진영 논리가 약화되고 예전보다 더 본다"며 앞으로도 정책에 주목해줄 것을 당부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