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6 22: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엑's 이슈] 몰카에 성희롱까지…프리스틴·여자친구, 어긋난 팬심에 곤욕

기사입력 2017.04.18 08:46 / 기사수정 2017.04.18 08:46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팬사인회는 스타와 팬들이 가까이 만나 소통하는 자리가 돼야 한다. 그러나 일부 팬들의 어긋난 팬심이 팬사인회의 의미를 변질시키고 있다.

최근 프리스틴 주결경은 팬사인회에 참석했다가 봉변을 당할 뻔했다.

한 남성은 프리스틴 팬 커뮤니티 및 SNS 등을 통해 팬사인회에 참석할 당시 주결경에게 보여줄 문구라며 자신이 준비한 스케치북 사진을 게재했다. 여기엔 성희롱성이 짙은 말들이 적혀 있어 네티즌들을 경악케 했다.

주결경이 성희롱을 당할 위기에 처하자 팬들은 이 사실을 소속사 플레디스 측에 알렸다. 플레디스 측도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팬사인회 당일 현장을 철저하게 통제하고 해당 남성을 예의주시했다.

해당 남성은 자신이 준비한 스케치북을 주결경에게 전달하긴 했지만, 매니저는 이 스케치북을 대신 받아들고 뒤에 마련된 상자에 바로 집어넣었다. 이에 대해 팬들은 "플레디스의 발빠른 대처 덕에 주결경이 위험을 면했다", "단호박 사이다"라며 소속사의 강경한 대응을 칭찬했다.

이와 관련 플레디스 측은 17일 엑스포츠뉴스에 "팬들의 신고로 해당 남성을 예의주시하고 있었다. 향후 팬사인회 참석권 박탈 등의 조치는 아직 논의하지 않았지만,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계속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문제는 프리스틴에만 국한된건 아니다. 최근엔 여자친구 예린이 '안경 몰카'에 당하는 일도 있었다.

한 남성이 여자친구의 모습을 담고자 초소형 카메라가 심어진 안경을 쓰고 팬사인회에 입장했다가 발각된 것. 해당 남성은 퇴장 조치됐고 향후 행사에 참석할 수도 없게 됐다.

물론 아이돌에 대한 순수한 마음을 담아 팬사인회에 참석하는 팬들이 대다수겠지만, 일부 팬들의 과도한 행동들은 걸그룹 멤버들을 괴롭게 하고 있다. 여성 팬들 역시 남성 아이돌에게 짓궂은 장난을 치거나 무례한 말을 내뱉기도 한다고 알려졌다. 팬이라는 이유로 좋아하는 스타를 괴롭히거나 예의에 어긋난 애정을 표하는 일들은 저지받아야 한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