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3-25 18: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역적' 윤균상, 폭풍전야 속 평화...정다빈X이수민 등장(종합)

기사입력 2017.03.20 23:12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윤균상이 폭풍전야 속 평화를 즐겼다.

2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15회에서는 홍길동(윤균상 분)이 활빈정의 규모를 넓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길동은 연산군(김지석)에게 충심을 바치고자 왕실재정을 채워주는 일을 지원사격 했다. 내관 김자원(박수영)과 손잡고 금주령을 이용하기로 했다. 금주령이 내려지기 전 술을 많이 빚어놓고 술장사를 할 생각이었다.

홍길동은 누룩 값만 받고 빼고 모든 수익은 연산군에게 바치기로 했다. 홍길동은 미리 금주령이 언제 내려질지 알게 된 덕분에 일이 술술 풀렸다. 활빈정이 세력을 넓혀가면서 홍길동 사단은 이전보다 체계적인 운영을 해 나갔다.

홍길동에게 한 방 먹었던 충원군(김정태)은 송도환(안내상)을 만나 유배지에서 탈출할 방법을 찾고 있었다. 충원군은 탈출하기만 하면 홍길동을 가만두지 않을 심산이었다.

그 시각 홍길동의 잃어버린 여동생 어리니(정수인)가 궐에서 다른 궁녀들과 함께하고 있었다. 특히 어리니의 양옆으로 연기자 정다빈과 이수민이 등장하는 엔딩으로 15회가 마무리돼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