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9 08: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도깨비' 박경혜 "김고은 사랑스러워…촬영장 분위기 메이커"[화보]

기사입력 2017.03.20 15:52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tvN 드라마 ‘도깨비’는 도깨비와 저승사자의 달콤한 스토리와 함께 보석처럼 반짝이는 배우 박경혜를 선물했다. 박경혜는 탄탄한 연기 기본기로 처녀귀신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청자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연기와 예능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그가 이번에는 생애 첫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처녀귀신 때와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했다. 해맑은 미소와 특유의 표정으로 여배우 카리스마를 물씬 풍겼다.

모든 오디션이 간절하지만 ‘도깨비’는 더욱 간절했다. 박경혜는 처녀귀신 역을 기다리며 도깨비에게 소원을 빌었다. “도깨비가 인생에 딱 한 번 소원을 들어준다고 한다. 그 순간이 이때라고 생각했다. 뚜껑 있는 과도를 물고 달이 보이는 정좌에 앉아서 오디션 합격 소원을 빌었다”고 웃으며 전했다.

공유, 유인나, 김고은 등 대선배들과 함께한 촬영. 박경혜는 “모든 선배님들에게 감사하다.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만나면 먼저 챙겨주셨다. 김고은 선배님은 정말 사랑스럽다. 드라마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다”고 말하며 함께 귀신 역으로 출연한 배우 황석정에 대한 이야기도 풀어나갔다.

그는 “귀신이 단체로 출연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이때 호흡이 잘 맞으면 좋겠다고 황석정 선배님께서 모든 귀신을 집으로 초대하셨다. 덕분에 서로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귀신들끼리 경쟁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도깨비’ 속 다른 캐릭터 중 탐나는 역할이 있는지 물었다. 그는 “처녀귀신은 너무 외로운 캐릭터다. 그래서 아무래도 사랑을 많이 받는 역할을 하고 싶다. ‘도깨비’에는 정말 멋진 도깨비에게 사랑받는 지은탁과 매우 잘생긴 저승사자에게 사랑받는 써니가 있다”고 웃으며 답했다.

박경혜는 드라마뿐만 아니라 영화에서도 활약 중이다. ‘조작된 도시’에서 콜센터 직원으로 등장하며 한번 더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그는 “지창욱 선배가 어떤 사건에 휘말리는 시점을 제공하는 나름 중요한 배역이다. 콜센터 직원인 만큼 연기할 때 목소리 톤에 신경을 썼다. 그리고 심은경 선배와 욕 배틀하는 장면을 준비하면서 일반적인 단어를 어떻게 읽으면 욕처럼 들릴 수 있을지 연구했다”고 전했다.

4월 개봉 예정인 영화 ‘꿈의 제인’에서는 또 다른 매력을 뽐낼 계획이다. 그는 “의문의 여인과 가출 청소년이 만나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다룬 영화다. 저는 무서운 친구 역할로 나온다.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보다 조금 더 어두운 면이 느껴지는 캐릭터다”고 전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bnt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