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4 17: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V앱' 이선균X안재홍 찰떡궁합 '케미', '사건수첩'에 고스란히 담겼다 (종합)

기사입력 2017.03.20 14:12 / 기사수정 2017.03.20 14:40


[엑스포츠뉴스 강현경 인턴기자] 배우 이선균과 안재홍이 찰떡궁합 '케미'를 과시했다.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두 주연 이선균과 안재홍이 20일 오후 'V 라이브'를 진행했다.

두 배우는 실시간으로 관객들을 처음 만나는 자리라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지만, '임금님 신문고' 코너를 통해 팬들의 고민을 상담하는 시간을 가지며 서서히 입담을 과시하기 시작했다.

'임금님 신문고'의 첫 질문은 '직장 상사에게 점수따는 방법'에 대한 고민이었다.

안재홍은 "진심을 다하면 반드시 통한다"는 답변을 했고, 이선균은 "정치적으로 잘하려 하지말고, 소신껏 답변하는 것이 오히려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자친구가 없어 고민이다'는 두 번째 사연에 안재홍은 첫 번째 질문에 이어 "진심을 다하면 반드시 통한다"는 답변을 똑같이 내놓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선균은 의외로 "기다리지 말고 프러포즈하는 것이 좋다. 먼저 대시 하는 방법을 써보라"고 권했다. 

"지금의 아내에게 먼저 대시했냐"는 질문에 이선균은 잠시 머뭇거리다 "내가 먼저 대시했다"고 당당하게 답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촬영 중 호흡에 관련한 질문에 안재홍이 "촬영이 힘들지는 않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안재홍은 "선배에게 부담없이 때리라고 했다"며 "그랬더니 정말 부담없이 때리시더라"는 너스레를 떨어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이 수사 영화인 만큼, 이번 'V앱' 방송 중 각종 추리 및 기억력 테스트 등 간단한 게임도 진행돼 팬들을 폭소케 했다. 특히, 이 게임 중 이선균과 안재홍의 독특한 그림실력이 공개돼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선균은 방송 막바지에 "지난 여름에 땀 흘리며 촬영했다. 힘들었지만, 오늘 V앱에서 보여준 안재홍과의 케미가 영화에도 고스란히 담겨 있다"고 말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오는 4월 3일 'V 라이브 무비토크'에 출연해 관객들과 한 차례 더 만날 예정이다.

handang2@xportsnews.com / 사진=V앱 캡처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