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2 06: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이쯤 되면 '케미술사'

기사입력 2017.03.20 09:54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배우 민진웅이 출연진과의 ‘케미’로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다. 

지난 18일과 1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민진웅이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앞서 민진웅은 여자친구의 존재를 동생들에게 들키고 말았다. 잔뜩 주눅 든 민진웅은 동생들을 피하고 싶었지만 이 역시 쉽지 않았고, 식사 자리에서도 잔소리를 들어야 했다. 시험을 앞두고 좀처럼 마음을 잡지 못하자 민진웅 역시 누구보다 자신이 속상하고, 답답했다. 

민진웅은 자신이 처한 서러운 상황과 심리를 잘 살려내고 있다. 특히 극중 캐릭터들과의 대화, 그리고 그곳에서 뿜어져 나오는 케미가 활력을 불어 넣는다. 

이날도 민진웅은 동생들에게 구박만 받는 듯 보였지만, 부모님의 여행을 먼저 제안하기 위해 가족회의를 소집하는 등 장남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외삼촌(이준혁 분)과 이야기를 나눌 때면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 순간에도 오르락내리락 하는 감정을 표정과 어조로 표현했고, 안타까운 현실을 우울하게만 그린 것이 아니라 오히려 웃음까지 잡으며 어쩐지 응원하고 싶어지는 민진웅을 탄생시켰다.

민진웅은 유독 상대역과의 ‘케미’에 강하다. 지난해 방송된 tvN ‘혼술남녀’에서도 그와 호흡을 맞춘 배우들을 듬직하게 받쳐주며 연기력을 입증 받은 바 있다. 이야기가 전개될수록 김유주(이미도)와의 케미 역시 드라마의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아버지가 이상해'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 방송된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