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5 21: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슈퍼맨' 보석보다 빛나는 아이들의 눈물

기사입력 2017.03.20 09:22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눈물바다가 됐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슈퍼맨이 돌아왔다’ 174화의 코너 시청률은 지난 주 대비 2.2%P 상승한 11.6%를 기록하며, 동시간 프로그램 중 1위를 수성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지난 171화(2/26일 방송)에서 동시간 시청률 1위를 탈환한 이래 치열하게 왕좌를 다투고 있는 상황. 이에 무서운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는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주말 예능계의 태풍의 핵으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19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174회 ‘따뜻한 말 한마디’ 에서는 이휘재와 쌍둥이 서언-서준이 서울로 이사하고, 설수대는 박수 삼촌의 결혼식에 가는 장면이 방송됐다.

설아와 수아, 대박, 제시, 제아 오남매는 ‘박수 삼촌(조연출)’의 결혼식에서 축가로 ‘뽀뽀뽀’를 불렀다. 유난히 삼촌을 따랐던 수아는 삼촌에게 “결혼하지 마세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서언과 서준은 서울로 이사를 가야 한다는 소식에 친구들과 헤어지기 싫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동네에서 계속 살고 싶다”, “헤어지기 싫다”며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별에 슬퍼하고 사람을 그리워하는 아이들의 순수한 눈물이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슈퍼맨’도 역대급 브로맨스도 등장했다. 커플룩에, 장난에 밀당까지 고지용과 승재는 브로맨스 끝판왕이었다. 둘은 아빠의 친구인 스타일리스트 정보윤을 만나 커플룩을 선보였다. 귀여운 땡땡이 무늬 옷을 입은 고고부자는 함께 있을 때 매력이 두 배였다. 집에 돌아온 고고부자는 밀당케미를 선보였다. “엄마와 아빠가 다 똑같이 좋다”던 승재는 “엄마랑 노는 게 제일 좋다”며 아빠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엄마에게는 “아빠가 더 좋아”라며 아빠를 생각하는 마음을 내비치며 밀당케미를 선보였다. 

서언과 서준 ‘쌍둥이’의 좌충우돌 브로맨스도 돋보였다. 서언과 서준은 동네 주민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하려고 물건 나눔 잔치를 개최했다. 목이 터져라 “오세요”를 함께 외치는 가 하면 지나가는 아이들한테 “이거 재미있는 거야”라며 세일즈를 하는 등 죽이 척척 맞았다.

샘과 윌리엄의 친구 같은 케미도 미소 짓게 했다. 윌리엄은 아빠와 베이비 요가를 하는 등, 샘의 미니미 같은 귀여운 모습으로 랜선맘들의 애간장을 태웠다. 

이런 과정에서 아이들은 또 한번 성장했다. 아빠 이휘재가 “이사가면 새로운 친구들을 만날 수 있고, 먼저 간 친구들이 놀러 올 것이다”며 다독이자 이내 눈물을 그쳤다. 아이들은 떠나기 전 감사의 마음을 담아 감사장을 만들어 정육점, 분식집 등 동네 주민들한테 인사를 하는 등 마음 씀씀이가 커졌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